서성훈 장로

제일 감격스럽고 잊지 못할 일은 내가 고야사에서 첫 예배를 드렸을때 그때는 어렸을때여서

감정적으로 잘 느끼진 못했지만.. 그리고 대지 불하를 완결했을때 그때가 참 기뻤고

그 다음에 신사동에 와서 천막교회에서 첫날 첫 예배를 드렸을때 그리고 준공되어 헌당예배 드렸을때였죠.

-서성훈 장로님 인터뷰 중에서 –